시산제를 지낼려면... > 자유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부산 산악회
 
·
·
·
·
·
·
·
·
·



-


감사의 댓글 한마디로 따뜻한 마음을 남겨보세요
 
자유 게시판

시산제를 지낼려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우영서(15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09-02-09 11:11 조회3,818회 댓글1건

본문

 
한해의 안전산행을 기원하는 시산제는 정기총회와 더불어 산악회의 가장 중요한 행사입니다. 특히 연륜을 자랑하는 우리 R.O.T.C산악회도 품위와 격식을 갖춘 시산제를 올려야 할 것 입니다.
 
자료출처 : 월간 산

전국에 산재한 대부분의 산악회에서는 새해가 되면 1월초에서 2월초에 이르는 기간에 한 해의 안전산행을 기원하는 시산제를 올리거나 산악회 창립기념일을 전후해서는 창립기념산제를 올린다. 그런데 연륜이 짧은 산악회에서는 시산제 시즌만 다가오면 어디서 시산제를 올려야 하며 제문은 어떻게 써야 하는지를 몰라 난처해 하기도 한다.
 

이럴 경우 산악회에 제례에 밝은 나이 지긋한 산악인이 있으면 모든 것이 간단히 해결되지만,그렇지 못할 때에는 다른 산악회의 시산제에 참석해시산제를 지내는 모습을 끝까지 지켜보는 것이 시산제를 익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현재 젊은 산악인들은 시산제의 형식과 절차 등을 자세히 알지 못해서 시산제를 적당히 지내기도 하지만 등산을 취미로 삼고 자주 등산을 한다면 시산제의 형식과 절차 등을 확실하게 배워 격식에 맞는 산제를 제대로 올리는 것이 바람직하다.
 
원래 제례란 고장과 가문에 따라 제수, 축문, 절차, 참가범위 등이 모두 다르다. 하물며 21세기인 요즈음 개성이 강한 산악인들이 모인 산악회의 시산제가 모두 같을 수는 없다.허나 유교식 제례순서인 강신(降神), 참신(參神), 초헌(初獻), 독축(讀祝), 아헌(亞獻), 종헌(終獻), 음복(飮福)으로 이어지는 대원칙은 어떤 산제에서든 철저하게 지켜져 내려오고 있다.
 
산제의 제수는 돼지머리와 북어, 시루떡, 3가지 색 이상의 과일, 초 2자루와 향, 술 등이 기본이다. 음식은 원래 우리 것이 아닌 것을 올릴 수도 있으나 술만큼은 반드시 탁주를 써야 한다. 소주가 휴대하기에 편하다고 편법으로 소주를 올리는 사람도 있지만, 소주를 쓰는 산제는 올리지 않는 것만 못하다는 것이 연로한 산악인들의 지적이다. 또 최근 산제에 양주나 포도주 등이 등장하기도 하는데, 이런 무지는 피해야 하는 것이 산악인의 상식이다.
 
최근의 산제는 일종의 축제이므로 남녀노소가 참여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렇기 때문에 높은 산보다는 낮은 산을 택하며, 매년 같은 장소에서 지내는 산악회도 있다. 제를 올리는 시간은 인원이 많으면 먼저 산행을 끝내고 산제를 올리며, 인원이 적을 때는 산제부터 올리고 산에 오르는 것이 합리적이다.
 
요즈음 각 산에서 열리는 산제를 보면, 대부분의 회원들은 경건한 마음으로 산제에 참가하고 있는데 그 옆에서 웃고 떠드는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이 있다. 이런 사람들의 추태를 방지하기 위해 산제장소 주변에 통제요원을 배치할 필요성이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일반적인 산제의 순서를 살펴보자. 먼저 국민의례가 끝나면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우수산악인표창, 격려사, 결산보고나 공지사항 등이 삽입된다. 이러한 순서가 끝나면 산제로 들어간다.
 
산제도 가정의 제례와 같이 강신에서부터 시작된다. 초혼관이 된 산악인이 산신에게 산제를 지내게 된 연유를 고하고 지상으로 내려오게 한다. "xx산신님 인간세계로 오십시오" 초혼관이 허공에 손짓을 해가며 산신을 모셔오는 시늉을 할 때 산제 참가자들은 탈모하고 옷깃을 여미는 등 예를 갖추어야 하는데 이런 순서가 참신이다.
 
참신 다음에는 초헌이다. 산신에게 첫 잔을 올리는 이 순서는 대개 제주가 하며 술은 한 잔 올리며 절은 두번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초헌 다음에는 독축이다. 이때 제주는 먼저 지난 한 해동안 사고 없이 산에 다닌 것에 대해 감사함을 표시하고올해도 안전산행을 기원하는 등 소망사항 등을 고한다.

회원이 적은 산악회는 제주가 초헌만 하면 그런대로 격식이 갖춰진 셈이지만 회원이 많은 단체에서는 두번째 잔을 올리는 아헌이나 마지막으로 잔을 올리는 종헌도 중요하게 여긴다.

 
독축 뒤에는 아헌이다. 이 순서는 대개 부회장이나 열성회원, 유공회원, 고령회원이나 이에 준하는 회원, 초청인사들이 맡고 있다. 종헌은 한 해 산행의 개근회원이나 최연소자가 맡는 경우도 있다. 종헌 후 산제참가자 중 절을 하고 싶은 회원이 있으면 누구라도 잔을 올리고 예를 표하는데 이 순서가 헌작이다. 헌작 뒤 제수를 나누어 먹는 음복을 마지막으로 산제는 끝난다.
 
산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제문이다. 현재 각 산악회에서 사용하는 제문은 한글로 쓴 현대식, 한글과 한문을 혼용한 절충식, 한문으로만 쓴 유교식 등이 있다. 제문에는 산제 시기와 장소, 자연에 대한 감사, 산악인의 소망, 제주가 회원들에게 하고 싶은 말 등이 들어간다. 그리고 제문은 대개 한지에 종서로 쓰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최근에는 횡서로도 쓰고 산악회에 따라서는 컴퓨터로 작성한 제문을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효길(25기)님의 댓글

이효길(25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 영서 부회장님  감사 합니다...

산신제에 대하여 개략적인 내용은 알고 있어지만  구체적이고 체계적인 내용은 처음 접해 보는 것 같습니다.

훌륭하신 내용 감사 드리고  산신제에 대한 내용을 완전히 숙지 할 것 같습니다.

모든 일에는 원칙이라는게 있는데  그 원칙을 충분히 숙지 한 후에 그 상황에 맞추어서 시행하는 거와  원칙도 모르고 하는 거와는 하늘과 땅의 차이가 있지 않겠습니까.

이런 지식들이 하나하나 모여 자료가 되고 우리 산악회의 재산이 되지 않나 생각 합니다.

부회장님 좋은 내용 감사 합니다.

수고 하십시요...

25기 이 효길 올림

자유 게시판 목록

Total 351건 8 페이지
자유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8 반찬가게 연락처 올려 놓습니다 댓글1 이규동(26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3-02 3773
217 산행시 스틱으로 사람을 끌어올리지 마세요!! 댓글2 김병희(25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2-21 3489
216 타국에서 고국을 그리워하면서 보낸 안부소식을 보고.... 박태득(2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2-20 3435
215 부산지구ROTC회원님께 안부드리며 댓글6 첨부파일 권혁관(25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2-14 3662
열람중 시산제를 지낼려면... 댓글1 우영서(15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2-09 3819
213 대단히 고맙습니다 민병조(14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2-03 3240
212 第 144次 (2009년 2월) 南海錦山 山行 길 댓글4 박태득(2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2-03 3688
211 조언을 부탁합니다 댓글3 김병희(25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1-29 3159
210 산이 나를 부른다.......... 댓글2 김두하(16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1-25 3644
209 따뜻한 설명절 보내세요..^^ 댓글3 김병희(25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1-24 3033
208 [산행후기] 가야 한다와 쉬고 싶다 - 3기 강준철 댓글1 차동박(14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1-20 3661
207 회비징수에 협조하여 주신 선.후배님께 감사 드립니다. 댓글4 이효길(25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1-06 3273
206 弟 143次 (2009年 ) 첫 山行 댓글3 박태득(2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1-05 3431
205 해운대 나들이 하면서 댓글1 박태득(2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1-05 3822
204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댓글3 김영수(8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1-02 3024
203 새해 福 많이 받으십시요!! 댓글5 김병희(25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8-12-31 2964
202 신입회원신고 댓글4 김길구(14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8-12-12 3114
201 한해를 마무리 하며.. 선,후배님들께 사랑을 보내며.. 댓글7 우영서(15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8-12-10 3270
200 제 142차 金井山 上鷄峰 送年 山行 댓글2 박태득(2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8-12-08 3321
게시물 검색

동문회 소개 개인정보 처리방침 서비스 이용약관 상단으로

대한민국ROTC 부산지구 총동문회
사무국: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부전로 117 향군회관 401호   |   Tel: (051)808-1961   |   Fax: (051)808-1971
회 장: 박수남(21기)  | sjppsn@hanmail.net
사무총장: 정근화(26기)  |  연락처: 010-3590-1013  |   email : k2120816@yahoo.co.kr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휴먼소프트 차동박(14기) |  연락처:010-3381-0218  |  email: human@humansoft.kr
Copyright © busanrotc.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Humansof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